Home > 메시지
[보도자료] 한국 천주교 230년 역사, 사상 최초 바티칸에 전시된다
단축 URL : http://code.catholic.kr/24jtAV 작성일 : 2017-08-08 조회수 : 1407
한국 천주교 230년 역사,
사상 최초 바티칸에 전시 된다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
한국 천주교회 230년 그리고 서울’특별전시
9월9일~11월17일 바티칸 박물관서 진행

 
한국 천주교회 230여 년 역사를 집대성한 한국 천주교 유물 203점이 사상 처음으로 ‘가톨릭의 심장’인 바티칸에서 특별전시 돼 전 세계인을 만난다.

한국 천주교 서울대교구(교구장 염수정 추기경)는 오는 9월 9일(토)부터 11월 17일(금)까지 세계 3대 박물관 중 하나로 꼽히는 바티칸 박물관에서 ‘땅에서도 이루어지소서! 한국 천주교회 230년 그리고 서울’이란 제목으로 한국 천주교 유물 특별 기획 전시를 개최한다.

wink 바티칸 박물관서 한국 관련 특별전은 처음 

전시는 바티칸 박물관의 52개 전시실 중 하나인 ‘브라치오 디 카를로 마뇨(Braccio di Carlo Magno)’ 홀에서 진행된다. 바티칸에서 한국 관련 특별전시를 여는 것은 한국 천주교회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으로서도 처음이다.

매년 전 세계에서 600만 명 이상이 다녀가는 바티칸 박물관은 특별전시회를 1년에 많아야 2~3차례밖에 허용하지 않을 만큼 장벽이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wink 순교와 박해 역사뿐만 아니라, 근현대 한국사회 교회의 사회참여도 소개 

이번 특별전시에서는 한국 천주교회의 ‘자생적인 탄생’과 ‘순교와 박해의 역사’뿐만 아니라, 근현대 한국 사회의 변혁과 민족의 시련 속에서도 드러나는 ‘교회의 사회 참여’를 다룬다. 230여 년 이어져온 한국 천주교회의 독특한 역사를 전시 유물과 함께 다양한 전시 기법으로 한눈에 살펴볼 수 있다.

 

△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다산 정약용의 「목민심서」(조선후기,서울역사박물관 소장), 정약용의 무덤에서 발견된 십자가(조선후기,오륜대한국순교자박물관 소장), 회화 성모자상(장우성 作, 1954, 천주교서울대교구 소장), 안중근 유묵 경천


203점의 전시 유물 가운데에는 △기해․병오박해의 참상을 목격한 8명의 증언자들이 16명의 순교자들에 대해 증언한 「기해병오 치명 증언록」(1873년 이 전, 한국천주교순교자박물관 소장) △6명의 순교자들의 무덤에서 발굴된 지석(誌石, 죽은 사람의 인적사항이나 가족 관계, 무덤의 위치 등을 기록해 함께 묻은 돌판이나 그릇) △정약용(1762~1836,세례명 요한)이 1803년 군정의 문란을 비판한 시 ‘애절양’이 수록된 「목민심서」(조선후기,서울역사박물관 소장)와 정약용의 무덤에서 발견된 십자가(조선후기,오륜대한국순교자박물관 소장)가 포함됐다.

△일제 강점기이던 1906년 애국계몽운동에 부응하여 창간된 천주교 순 한글판 주간신문 「경향신문」 창간호(1906,한국교회사연구소 소장) △1910년 3월 안중근(세례명 토마스, 1879~1910)이 사형 집행 전 뤼순감옥에서 하늘에 대한 경외심을 표현한 유묵 「경천」(1910,한국가톨릭순교자박물관 소장)도 전시되어 한국 천주교회와 신앙인들이 민족 시련의 역사 속에 어떻게 함께 해 왔는지를 전 세계인에게 소개한다.

해외에서 개최되는 전시인 만큼, 대한민국 고유의 색채를 보여주는 작품들도 전시된다. 특히 흰 한복을 차려입고 단아하게 머리를 틀어 올린 성모님의 모습(성모자상,장우성 作,1954) 등 한국적인 주제와 기법으로 표현한 한국 근대 성모자화가 관람객들을 맞을 예정이다.

이번 전시기획을 주관하는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위원회 부위원장 원종현 신부는 “이번 바티칸 특별전은 한국 천주교 문화와 유산을 보편교회에 알릴 좋은 기회”이며 “교회 유물 역시 한국의 문화를 반영하고 있는 만큼, 교회사를 초월해 대한민국을 세계에 알리는 특별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wink 조선대목구 설정일에 맞춰 개막미사 진행 

특별기획전은 9월 9일(토) 바티칸 성 베드로 대성전에서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례 개막미사로 막이 오른다. 이날은 1831년 그레고리오 16세 교황이 조선대목구 설정 소칙서를 반포한 날로, 이로써 한국 땅에 교구제도가 설정된 의미 깊은 날이다. 미사가 봉헌되는 성전 지하에는 그레고리오 16세 교황의 무덤이 있다.

미사에는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상임위원회 주교단과 교황청 관계자, 바티칸 주재 83개 외교 공관장을 비롯한 국내 · 외 인사, 아시아 15개국 청소년 대표단 등 6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 ‘땅에서도 이루어 지소서, 한국 천주교회 230년 그리고 서울’ 특별전시회 포스터


 
wink 아시아 15개국 청소년 대표단 · 다문화가정 어린이와 함께해

한국 천주교회의 선교 사명을 되새기는 뜻에서 특별히 초청한 아시아 15개국 청소년 대표단은 개막식이 열리기 닷새 전, 4박 5일간 한국의 ‘서울 속 천주교 순례길’과 김대건 신부님 관련 성지를 순례하고, 다함께 로마로 출국하여 개막행사에 참여할 계획이다. 개막행사 이후에는 로마와 아시시 성지 순례를 이어간다.

국악반주로 진행되는 개막미사 역시 국내 다문화가정 어린이들로 구성된 레인보우 합창단과 천주교 서울대교구 순교자현양회 합창단이 연합성가대를 이루어 미사를 풍성하게 꾸밀 예정이다.

개막미사 이후에는 공식 가이드를 통한 전시 관람이 진행된다. 다음날인 9월 10일에는 염수정 추기경의 명의본당인 성 크리소고노 성당에서 한인 순례자들을 위한 미사도 봉헌한다.

한국 천주교 서울대교구(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가 주최하는 이번 전시는 서울특별시와 주 교황청 대한민국 대사관이 지원하며, 보다 나은 전시를 위해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가 공동주관 형태로 참여한다.

 

 ▣ 한국 천주교회

한국 천주교회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선교사 없이 가톨릭 신앙을 받아들였다. 조선 땅의 젊은 유학자들이 직접 책을 읽고 토론하며 학문으로서 공부한 천주교는 1784년 1월 말 북경 북당에서 이승훈이 세례를 받고 돌아와 그해 겨울 서울 수표교 인근 이벽의 집에서 정약전․약용 형제와 권일신 등에게 세례를 주면서 처음 신앙공동체를 구성하게 됐다. 평신도 그리스도인들이 수십 년에 걸쳐 교황청에 사제 파견을 요청했고, 1794년 겨울 처음으로 한국에 파견된 중국 북경교구의 주문모(周文謨, 1752-1801) 야고보 신부가 1795년 서울 북촌에서 처음 미사를 하기까지 조선 땅의 신자 수는 4000여명에 이르게 됐다. 이후 100년이 넘는 박해를 목숨을 바쳐 이겨내면서도 조선의 그리스도교 신앙인들은 신분을 초월하여 자유와 평화, 이웃 사랑의 그리스도교 정신을 실천했다. 근현대 사회에 접어들어서도 이러한 신앙 선조들의 영향은 이어져 내려와 독재의 폭정 아래 굴곡진 현대사에서 민주화와 인권을 앞장서서 외치기도 했다. 한국 천주교회 230년의 역사는 하느님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질 수 있도록 증거 한 구원의 역사였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국 언론홍보팀
  • 첨부파일